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글라스 0.3T 강화유리/방탄액정보호필름 ..

무늬만 IT 블로거 아이뽕입니다.S펜을 무기로 갤럭시노트9가 출시되면서갤럭시 워치도 또한 출시가 되었는데요.기존의 갤럭시 기어라는 명칭을 버리고갤럭시 워치라는 이름으로 내세운 것은스마트 워치의 입지를 다질려는 것이아닐까 생각합니다.여튼 갤럭시 워치가 출시된 시점이지만,갤럭시 워치와 비슷한 디자인의 갤럭시 기어S3의작지만 보호가 필요할 것 같은 디스플레이용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레볼루션 액정보호강화유리에대해서 리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글라스 0.3T 액정보호 강화유리의 제품 포장입니다.흰색으로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네요.제품이 10H기 강도를 지닌 강화유리라는 것을금방 확인할 수 있네요.

.
2020년 노벨 물리학상은 우주에서 가장 극적이고 낭만적인 현상으로 꼽히는 블랙홀 연구자 3명에게 돌아갔다. 김공춘 국가무형문화재 제67호 탕건장 명예보유자(사진)가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장기간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과 일본이 최근 온라인을 통한 교류 강화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오늘을 살아가는 여성 가운데 단 한 명도 이이효재에게 빚지지 않은 사람이 없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Dynamite가 빌보드 싱글차트에서 다시 정상에 올랐다.

>

제품 포장 뒷면에는제품의 구성품, 특징 및 주의사항 등이상세하게 기재되어 있습니다.

>

제품에 대해서 조금 더 알고 싶다면읽어보는 것도 좋겠네요.

>

제품 포장을 개봉하면좌측과 우측에 각각 구성품들이 들어가 있습니다.

>

전체적인 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글라스0.3T 액정강화유리의 구성품들입니다.0.3T 액정강화유리 2매, 알코올패드, 극세사, 스티커및 보증서로 구성되어 있네요.

>

액정 보호 강화 유리는0.3T 두께의 얇은 유리재질입니다.10H의 강도에 99.3%투과율을 보여준다니조금 있다 장착후 확인해 보겠습니다.

>

이제 본격적으로 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레볼루션글라스 0.3T 액정보호 강화유리를장착해 보도록 할까요?구성품인 부착툴들을 갤럭시 기어S3 주위로집합시킵니다.

>

사실 갤럭시 기어S3에는 이미 액정강화유리가장착되어 있습니다만, 조금의 충격으로 액정강화유리가깨져나가서 항상 시계를 볼때마다 가슴이 아팠는데요.

>

과감하게 일부가 깨진 기존 액정보호유리를 제거하고,알코올패드로 문데문데, 극세사로 문데문데,먼지제거 스티커로 찍찍 먼지를 제거합니다.

>

다음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 액정강화유리의1번이라는 보호필름을 제거하고,제거된 면을 갤럭시 기어S3 디스플레이로향하도록 해서 올려놓기만 하면 됩니다.부착시 액정보호강화유리 끝부분을 잡고 부착 할수도있겠지만, 스티커를 이용해서 아래 사진과 같이부착하면 손가락으로 잡힌 부분이 없어더 잘 부착하게 하고, 위치잡기도 좋더군요.이 방법은 옵션 사항이구요.뭐 부착하는데 전혀 어렵지 않아누구라도 쉽게 가능합니다.

>

>

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글라스 0.3T 액정보호 강화유리를 부착위치 잡은 뒤올려만 두면 저절로 부착에 됩니다.참 쉽죠~

>

부착이 완료된 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글라스 0.3T 액정보호 강화유리입니다.

>

99.3%의 높은 투과율로 갤럭시 기어S3의 시계화면을원래 디스플레이를 보듯이 선명하게 볼 수 있습니다.

>

터치감도 전혀 떨어짐이 없이 무리없이 터치가 되구요.10H라는 강도로 칼등의 스크래치나 충격에도잘 견디는 것을 확인했네요.

>

지금까지 프로텍트엠 갤럭시 기어S3용 레볼루션글라스 0.3T 액정보호강화유리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최근에 출시된 갤럭시워치 전용으로도판매하고 있더군요.다스플레이가 작기는 하지만, 그래도 혹시나 모를 불상사를 위해서 갤럭시기어나 갤럭시워치 디스플레이에 강화유리 부착해 보는건 어떨지요?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는 모든분들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

.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전미도서상(National Book Awards)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맞대응으로 벌어진 노 저팬(No Japan) 운동 영향으로 뜸하던 일본 서적 출간에 물꼬가 트이는 분위기다. 도서정가제 유지와 완화를 놓고 출판업계와 정부 의견이 맞서는 가운데 작가들이 도서정가제 사수 주장에 힘을 보탰다. 박소림 작가가 최근 발표한 만화 좀비 마더(보리 사진)는 육아라는 난제를 두고 분투하는 어머니들에 대한 우리 사회 일부의 시선을 극대화한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