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아기 눕스 여름 쿨매트 추천 어른이 써도 좋네요. ­

​​

>

올여름은 작년보다 더 더울 거라고 하는데요. 사실 작년에도 에어컨 없이 잠을 자기 어려울 정도로 더웠는데 는 얼마나 더 더울지 걱정이 되네요. 지금은 장마철이라 습한 기운만 있지만 장마가 물러가면 본격적으로 더워진다면 정말 에어컨 없이 살기 힘들지 않을까 싶은데요. 그래서 저는 조금이나마 시원한 잠자리를 만들기 위해서 신생아 아기가 사용해도 괜찮은 눕스 여름 쿨매트를 준비해봤는데요. ​​​​​​​​

.
2020년 노벨 물리학상은 우주에서 가장 극적이고 낭만적인 현상으로 꼽히는 블랙홀 연구자 3명에게 돌아갔다. 김공춘 국가무형문화재 제67호 탕건장 명예보유자(사진)가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장기간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과 일본이 최근 온라인을 통한 교류 강화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오늘을 살아가는 여성 가운데 단 한 명도 이이효재에게 빚지지 않은 사람이 없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Dynamite가 빌보드 싱글차트에서 다시 정상에 올랐다.

>

겨울에는 전기장판을 필수로 사용한다면 여름에는 당연히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쿨매트 사용은 필수라고 할 수 있는데요. 특히 예전 같지 않은 무더운 여름에는 그나마 숙면을 위해서라면 3D메쉬로 된 시원한 매트 하나 정도를 가지고 있어야 그나마 시원하게 잠을 청할 수 있지 않나 싶은데요. ​​​​​​

>

신생아 아기 눕스 여름 쿨매트를 먼저 살펴보자면 독일에서 개발된 신기술로 제작하였고, 국내에서 생산된 3D메쉬로 12mm의 두툼한 두께로 조직 형태 제작하여 아기들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자체 실험에서 일반매트와 온도의 차이를 비교했을 때 4도 이상이 차이가 날 만큼 여름에는 그나마 시원하게 잠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

특히 눕스 프리미엄은 100% 천연 풍기인견과 3D에어메쉬를 사용하여 지속적으로 시원함을 유지해 줘서 자는 동안 쾌적한 수면환경을 만들어준다는 게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누워보거나 원단을 만져보고 눌러봤을 때 다른 건 몰라도 12mm의 두께 때문에 통풍성이 좋아서 시원한 일반매트보다는 확실히 시원하게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물론 본격적인 무더위가 와봐야 그 진가를 확실히 알 수 있겠죠. ​​​​​​​

>

테두리 마감도 깔끔하게 마감 처리되어 있고. ​​​​

>

매트 자체를 누빔 박음질을 해서 실 사용시 3D메쉬와 스킨이 밀리지 않고 일체감 있게 사용할 수 있어서 불편하지 않아서 괜찮더군요. 작년에 제가 사용했던 제품은 분리가 되어 있어자고 일어나면 아래쪽이 항상 들떠있었는데 눕스 아기 신생아 쿨매트는 그런 현상은 일어나지 않고 침대와 최대한 이질감 없이 사용할 수 있어서 괜찮았습니다. ​​​​​​

>

원단은 시원한 쿨 원단을 사용하여 피부에 닿았을 때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비유하자면 여름이불과 비슷하다고 할까요? 여름에 입고 다니는 모시와 비슷하다고 할까요? 눕스에서 사용한 원단은 나무에서 추출한 실로 만든 순수 천연섬유로 통풍성이 좋고 특히의 까실한 질감은 땀 흡수력이 탁월하다고 하는데요. 천연섬유이기 때문에 아기들이 사용해도 안전하다고 하니 신생아가 있는 집은 꼭 판매 페이지에서 국가 인증기관에서 인정받은 시험 성적표를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

>

눕스 여름 쿨매트는 여름철 높은 습도에 장시간 사용에도 땀이 차지 않고 깔끔하고 상쾌하게 사용할 수 있는 3D에어메쉬를 사용하였는데요. 140만가닥의 수직 폴리에스테르가 에어셀 구조로 제작되어 공기 순환이 원활하고 통풍성이 좋아서 매트 부분으로 선풍기 하나만 틀어놓으면 상당히 시원함을 느낄 수 있어서 많은 분들이3D에어메쉬를 여름에 사용하고 있죠. 특히 눕스제품은 복원력이 좋고 세탁을 할 수 있기때문에 한해만 사용하는게 아니라 잘 보관해두시면 내년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인 것 같습니다. ​​

​​​

>

뒷면을 보시면 ….​​​​​​

>

3D에어메쉬의 구조를 희미하게 확인할 수 있는데요. 화이트 색상이라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거실 바닥 등에서 사용해도 미끄러지지 않도록 미끄럼방지 토트처리가 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

사이드에 보시면 친환경 원단과 3D에어메쉬로 제작되었다는 라벨도 부착되어 있네요. ​​

​​​​​

>

실 사용은 아기 신생아 여름 쿨매트지만 사실 제가 사용하기 위해서 준비해봤는데요. 안방에는 에어컨이 없어서 그나마 시원하게 잠을 잘 수 있도록 여름에는 꼭 시원한 매트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

>

12mm의 두께의 3d에어메쉬는 탁월한 쿠션감과 복원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누웠을 때나 앉았을 때 인체의 굴곡에 따라 체중을 고르게 분산시켜주어 편안함을 제공해 주고 있는데요. 중요한 건 에어쉘구조라서 통풍성이 좋기때문에 공기층이 있는 매트를 사용한다고 생각하시면 이해가 빠르지 않을까 싶네요. ​​​​​​

>

친환경 천연 나무에서 추출한 실로 만든 천연 섬유로 사용하여 아기 신생아들이 사용하면 좋지만 반려견도 더운 여름 조금이나 시원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이런 여름 쿨매트는 반려견용으로 하나 준비해 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크리미도 시원한 걸 아는지 항상 제 침대 위에 올라와서 누워있곤 하더군요. 좋은 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

>

시원함을 더욱 느낄 수 있는 까칠한 느낌의 인견 원단은 여름에 시원하게 입고 다니는 모시 같은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일반 매트에서 느낄 수 없는 시원함을 느낄 수 있어서 저는 별도의 커버 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

>

이런 3d에어메쉬 쿨매트를 사용할 때는 선풍기를 매트 쪽으로 내려서 사용하시면 더욱 시원하게 사용할 수 있는데요. 제가 확실히 느낀 것은 차량에 사용하고 있는 바람이 나오는 차량용과 같은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개인적으로 저같이 더위를 많이 타는 분들을 위해서 이런 스타일에 송풍기가 장착되어 있는 침대용 매트를 하나 만들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이렇게 제가 2020년­­ 여름에 사용할 여름용 침대 매트 눕스에 대해서 이야기해봤는데요. 조금이나마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해 주면서 이만 후기를 마쳐볼까 합니다. ​​

​​

>

.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전미도서상(National Book Awards)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맞대응으로 벌어진 노 저팬(No Japan) 운동 영향으로 뜸하던 일본 서적 출간에 물꼬가 트이는 분위기다. 도서정가제 유지와 완화를 놓고 출판업계와 정부 의견이 맞서는 가운데 작가들이 도서정가제 사수 주장에 힘을 보탰다. 박소림 작가가 최근 발표한 만화 좀비 마더(보리 사진)는 육아라는 난제를 두고 분투하는 어머니들에 대한 우리 사회 일부의 시선을 극대화한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