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학 후 구글 취업 및 창업 전략…미래교육 3월 8일 특강 ..

>

​​많은 사람들은 “미국 유학 가지 마!, 취업 안 된대!”라고 말을 한다. 그 때문인지 지금 미국 유학은 지난 2007년에 비해 3-4만 명이 줄어든 상황이다. 오늘 질문을 던진다. 정말 미국 유학을 가면 취업이 안 되는 것일까? 미래교육연구소는 ‘진로 및 취업’특강을 통해 이런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미국 국적 학생이나 미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을 막론하고 구글은 가장 취업하고 싶은 직장이다. 국내 학생들 가운데서도 구글 코리아를 가장 선호하는 외국기업으로 꼽았다. 또한 많은 학생들이 취업보다 창업을 선택하고 있다. 미국 유학 후 창업에 성공한 ‘미래교육연구소 키즈’ 황태일 씨를 소개하고자 한다.​미래교육은 미국 명문 리버럴 아츠 칼리지인 로렌스 대학 졸업 후 구글 코리아에 입사한 권영훈 씨와 뉴욕주에 있는 명문대학을 졸업 후 국내로 귀국 스타트 업을 성공리에 창업한 황태일 씨를 각각 초청, 미국 대학 졸업 후 어떻게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했는가에 대한 경험을 듣는다.​

>

.
2020년 노벨 물리학상은 우주에서 가장 극적이고 낭만적인 현상으로 꼽히는 블랙홀 연구자 3명에게 돌아갔다. 김공춘 국가무형문화재 제67호 탕건장 명예보유자(사진)가 3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장기간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과 일본이 최근 온라인을 통한 교류 강화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오늘을 살아가는 여성 가운데 단 한 명도 이이효재에게 빚지지 않은 사람이 없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Dynamite가 빌보드 싱글차트에서 다시 정상에 올랐다.

>

.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전미도서상(National Book Awards)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맞대응으로 벌어진 노 저팬(No Japan) 운동 영향으로 뜸하던 일본 서적 출간에 물꼬가 트이는 분위기다. 도서정가제 유지와 완화를 놓고 출판업계와 정부 의견이 맞서는 가운데 작가들이 도서정가제 사수 주장에 힘을 보탰다. 박소림 작가가 최근 발표한 만화 좀비 마더(보리 사진)는 육아라는 난제를 두고 분투하는 어머니들에 대한 우리 사회 일부의 시선을 극대화한 이야기다.